소통과 연대로 혁신하는 사무지회


"좋은 날 기쁜 날 꿈만 같은 날" 426일 만에 땅 밟은 파인텍 노동자

홍보영상부장
2019-01-14
조회수 256

"좋은 날 기쁜 날 꿈만 같은 날" 426일 만에 땅 밟은 파인텍 노동자 - 매일노동뉴스      

 지 난 11일 오후 3시50분. 서울 목동 서울에너지공사 열병합발전소 75미터 굴뚝에서 겨울 볕에 검게 그을린 노동자가 119 구급대원 안내를 받아 수직 난간을 내려왔다.

80센티미터에 불과한 공간에서 두 번의 겨울을 난 몸이었다. 팔과 다리가 돌처럼 굳어 있는 듯했다. 움직임은 느렸고, 간혹 멈췄다. 안전을 위해 몸에 밧줄을 둘렀다지만 보는 이들은 가슴을 졸였다. 25분에 걸쳐 하강작업이 이뤄졌다. 두 노동자가 426일 동안의 굴뚝 고공농성을 마치고 다시 땅 위에 섰다.

새들도 오지 않은 하늘감옥, 두 번의 겨울 난 노동자들

  같은날 오전 금속노조 파인텍지회(지회장 차광호)와 스타플렉스(대표이사 김세권)는 해고노동자를 다시 고용하고 노조활동을 보장하는 내용의 합의서에 서명했다. 양측은 올해 7월부터 파인텍을 정상 가동하고 지회 조합원 5명을 업무에 복귀시키기로 합의했다. 회사의 정상운영과 책임경영을 위해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이사가 파인텍 사장을 맡는다. 올해 1월부터 3년간 고용을 보장한다.

회사는 2019년 1월1일부터 6개월간 노동자들에게 유급휴가로 임금 100%를 지급하고, 지회와 올해 4월까지 단체협약을 체결한다. 급여는 최저임금에 1천원을 더한 수준으로 정한다.

합의안이 마련된 후 김옥배 부지회장이 굴뚝에 올라 동료들에게 농성 중단을 설득했다.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은 2017년 11월12일 굴뚝에 올라 스타플렉스에 고용·노조·단협 승계 약속이행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했다. 새들도 오지 않는다는 까마득한 하늘감옥에서 말이다.

"가족보다 큰 동지애로 버텼다"

두 고공농성자가 굴뚝을 내려오는 장면을 보기 위해 서울에너지공사 동문 앞으로 수많은 취재진과 인파가 몰렸다.

박준호 사무장이 먼저 수직 난간 시작점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람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박 사무장이 가장 좋아한다는 민중가수 박준씨가 현장에서 <노동은>을 불렀다.

두꺼운 외투에 파묻힌 앙상한 몸집의 두 노동자가 연달아 난간과 계단을 내려왔다. 두 사람은 이달 6일부터 단식까지 했다. 사람들은 조금씩 땅을 향해 나아가는 두 노동자를 향해 “박준호 힘내라” “홍기탁 힘내라” “우리가 함께할게”라고 외쳤다. 많은 사람이 고개를 들고 눈시울을 붉혔다.

땅에 닿은 노동자들에게 수녀들이 꽃을 건넸다.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태삼씨는 새 신발을 선물했다. 여러 사람이 울음을 터뜨리며 그들을 끌어안았다. 두 노동자는 들것에 몸을 기댄 채 소회를 밝혔다.

< 홍기탁·박준호 조합원이 농성 해단식에 모인 연대단체 회원들 앞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무지회 상집간부들은  노조활동을 보장하는 합의서 체결전날인 1월10일에 스타플렉스규탄 금속노조 결의대회에 참석하여  자회사인 파인텍 노사협상이 진행중인 회의장소로  행진을 하였다>